• 커뮤니티
  • 공지사항
  • 방과후뉴스
  • FAQ
  • QNA
상담번호
원격지원서비스
수강&취득가이드
Daum 방과후지도사 카페
한국원격평생교육원
APPLY
한국평생교육연구원
독서능력급수제
방과후뉴스
메인으로 바로가기
>
커뮤니티
>
방과후뉴스
글 내용
제 목 방과후지도사 교육업체 '허위광고' 기승
이 름 운영자
조 회 수 3434
등 록 일 2011-07-19
첨부파일

'교과부·교육청 인증' 미끼로 유인 … 해당기관은 "자격증 인증 全無"

최근 방과후학교 강사에 대한 수요가 크게 증가하면서, 방과후 지도사 자격증반을 운영하는 민간 교육업체들이 '교육과학기술부나 교육청으로부터 인증을 받았다'는 허위 광고를 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이들은 마치 교과부나 교육청으로부터 자격증을 인정받은 것처럼 내세우고 있지만, 교과부나 교육청이 인정한 방과후 지도사 자격증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일선 학교의 방과후 강좌수는 2009년 5만4천여강좌에서 지난해 6만7천200여강좌로 늘어나는 등 꾸준한 증가세다. 교육청 관계자는 "강좌수와 강사 수요가 꼭 일치하지는 않지만 대체적으로 비례해 해마다 강사 채용이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방과후 학교 강사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방과후 아동지도 방법이나 놀이지도, 자기주도 학습지도 등에 관한 온라인 강의를 제공하는 민간교육업체들도 우후죽순처럼 늘고 있다. 이들은 대부분 방과후지도사 자격증반을 개설하고 과목당 10만원 안팎의 수강료를 받고 있다.

특히 이들중 일부는 교과부나 교육청이 인증한 자격증을 교부하는 것처럼 광고해 교육생을 유인하고 있다.

실제로 한 온라인교육 업체는 '교과부로부터 인정된 교육 시스템자격인증 프로그램을 통한 방과후 지도사 능력 인증'이라는 문구를 사용해 수강생을 모으고 있다. 마치 교과부로부터 방과후 지도사 자격인증을 받은 것처럼 내세우고 있지만, 이곳에서 교부하는 자격증은 민간 자격증이다.

수강생 김모(28)씨는 "홈페이지 문구가 교과부로 부터 인증받은 것처럼 돼있어 강의 신청을 했다가 나중에야 민간 자격증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며 "교묘한 상술이 아니냐"고 말했다.

또다른 온라인 교육업체도 '교육청 인가 자격 등록'이라는 문구를 사용해 수강생을 모으고 있다.

교과부 관계자는 "현재 교과부나 교육청에서 일률적으로 인정하는 방과후 지도사 자격증은 없다"며 "해당 문구를 사용하면 허위광고"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민간 교육업체 관계자는 "자격증 자체를 인정받았다는게 아니라 온라인 교육기관이라는 것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말했다.